콘텐츠 본문으로 바로 이동
left

[사례]마음리더십으로 가꾸는 공감교실

[공감교실이야기 제170호] 마음을 알아주는 마법의 한마디

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공유 더보기

페이지 정보

김창오(통선생)(ton***)
2019-11-14
22

본문

[마음리더십으로 가꾸는 공감교실 이야기] 170호
""
 
 
<마음을 알아주는 마법의 한 마디> 김중수선생님(중등) 2019. 11. 12.
 
자꾸 회의가 겹쳐 우리학교 벌새모임(마음리더십 교사모임)을 10월에는 3주나 못했습니다.
이번 주는 회의가 없어 오랜만에 모여서 기분을 나누는데 한 선생님이 들려준 이야기입니다.
 
"어머니가 치매끼가 있는데 모시고 살 형편이 안 되어 간병인을 써요. 얼마 전에 간병인을 새로 구했어요.
어머니는 다른 지역에 계셔서 새 간병인을 자주 만나는 것도 아니고 잘하니 못하니 참견한 적도 없는데
그분한테 뜬금없이 전화가 왔어요. 자꾸 어머니 주변 분들이 지난 번 간병인이랑 비교한다는 거예요.
전에 그 사람은 이렇게 했는데~, 저번 사람은 이런 것도 하던데~ 이렇게요.
 
자기 딴엔 최선을 다하는데 이런 소리를 자꾸 들으니까 열 받아서 저한테 전화한 거라면서
전화 받자마자 막 큰소리로 흥분해서 쏘아붙이더라고요.
 
저는 놀라고 당황해서 뭐라고 말할까 하다가 상대의 마음을 알아줘야 된다는 게 알아차려지더라고요.
그래서 '많이 속상하고 서운하셨지요.' 했더니 갑자기 조용해지면서 한동안 말이 없다가
'아, 제가 너무 화를 냈네요. 미안합니다.' 하는 거예요.
저는 너무 놀랍기도 하고 기쁘고 뿌듯했어요.
그리고 좋게 끊었는데 또 한참 있다가 문자도 왔어요. 아까는 정말 미안했다면서..."
 
우리는 "정말 뿌듯했겠어요. 자랑하고 싶은데 모임을 못해서 어떻게 참으셨어요 그래." 하면서 축하해 주었습니다.
 
마음리더십 대화법이 더 널리 널리 퍼져나가면 좋겠습니다.
 

댓글

right